신세계그룹, 네이버와 2천500억 지분교환...'쿠팡과 경쟁'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3/17 [09: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신세계그룹과 네이버가 2천500억원 규모 지분 맞교환 방식으로 손을 잡았다.

 

양측은 이번 지분 교환을 통해 온·오프라인 협업을 공식화하면서 유통업계 최강자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신세계그룹과 네이버는 16일 서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커머스·물류·멤버십 등 전방위적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강희석 이마트 대표와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 한성숙 네이버 대표,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등이 참석했다.

 

양측은 이를 위해 2천500억원 규모 지분을 상호 교환한다.

 

이마트는 자사주 82만4천176주(지분 2.96%)를 네이버 주식 38만9천106주(지분 0.24%)와, 신세계는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48만8천998주(지분 6.85%)를 네이버 주식 25만9천404주(지분 0.16%)와 각각 맞교환한다.

 

신세계그룹과 네이버는 온·오프라인 커머스 영역 확대, 물류 경쟁력 강화, 신기술 기반 신규 서비스 발굴, 중소규모 셀러 성장 등 유통산업 전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통계청, 홀로 사는 노인 166만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