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값·전셋값 두 달 연속 상승 "잡히지 않는 집값"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6/28 [08: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私人机构KB国民银行的一项调差显示,首尔的房价连续上涨两个月

 

首尔的租房”全税价“也连续上涨了两个月,引发了”全税“危机。

 

根据KB国民银行live不动产27日发布的月度KB住房市场趋势数据显示,首尔6月房屋销售价格上涨1.01%。比上月(0.8%)的涨幅更大。

 

首尔房价涨幅从今年1月份的1.27%下降到2月份的1.14%,3月份的0.96%和4月份的0.74%。从上个月开始连续两个月上升趋势变大。

 

九老区(2.27%)、芦原区(2.19%)、道峰区(2.10%)等呈现较大的上升趋势。瑞草(1.71%)、阳川(1.63%)、江东(1.51%)、西大门区(1.01%)等也较高的上升

 

首都周边整体涨幅从上个月的1.18%上升到本月的1.63%

 

除首尔外,京畿道(1.3%-->1.96%)和仁川(1.88%-->2.35%)上升趋势都变大了。

 

京畿道上身主要来自始兴市(4.54%)、军浦室(3.25%)、水源八达区(3.22%)、水源永通区(2.85%)、平泽市(2.52%)和水源长安区(2.49%)

 

不包括仁川的五大城市的涨幅从0.81%上升到1.00%。按照涨幅高到低排序为大田(1.30%)、釜山(1.23%)、大邱(0.73%)、广州(0.83%)和蔚山(0.62%)。

 

受此影响,全国房屋销售价格从上月的0.96%上涨到本月的1.31%

 

全税租房价格也是类似的氛围。

 

首尔全税租房价格上涨0.90%,涨幅高于上个月的0.62%

 

 

 

서울 집값이 두 달 연속 오름폭을 키운 것으로 민간기관인 KB국민은행 조사 결과 나타났다.

 

서울의 전셋값도 두 달 연속 상승 폭을 확대하며 전세난 우려를 키웠다.

 

27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월간KB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6월 서울 주택 매매가격은 1.01% 상승해 전월(0.80%)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서울의 집값 상승률은 올해 1월 1.27%에서 2월 1.14%, 3월 0.96%, 4월 0.74%로 석 달 연속 오름폭이 줄었다가 지난달 다시 오름폭을 키워 이달까지 2개월 연속 상승 폭이 확대됐다.

 

구로구(2.72%)를 비롯해 노원구(2.19%)·도봉구(2.10%) 등 외곽 지역의 상승세가 눈에 띄었고, 서초(1.71%)·양천(1.63%)·강동(1.51%)·서대문구(1.01%) 등도 비교적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수도권 전체적으로는 지난달 1.18%에서 이달 1.63%로 오름폭이 커졌다.

 

서울을 비롯해 경기(1.30%→1.96%)와 인천(1.88%→2.35%) 모두 오름폭을 확대한 영향이다.

 

경기는 시흥시(4.54%), 군포시(3.25%), 수원 팔달구(3.22%), 수원 영통구(2.85%), 평택시(2.52%), 수원 장안구(2.49%) 등을 중심으로 올랐다.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는 0.81%에서 1.00%로 올랐다. 대전(1.30%), 부산(1.23%), 대구(0.73%), 광주(0.83%), 울산(0.62%) 등의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이런 영향으로 전국의 주택 매매가격은 지난달 0.96%에서 이달 1.31%로 오름폭을 키웠다.

 

전셋값도 비슷한 분위기다.

 

서울의 주택 전셋값은 0.90% 올라 지난달(0.62%)보다 상승 폭이 확대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통계청, 홀로 사는 노인 166만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