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인구 5년만에 최대폭 감소…내국인 15만명 줄어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7/05 [08: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www.paranews.co.kr

 

 

올해 서울의 인구가 5년 만에 최대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실이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서울 인구는 956만5천990명이었다. 1년 전 972만846명에서 15만4천856명, 1.59% 감소한 것으로 감소 규모와 비율 모두 최근 5년 중 가장 높은 수치다.

 

6월 기준 서울 인구는 2016년 998만9천795명에서 2017년 991만4천381명으로 7만5천414명, 0.75% 줄었다.

 

2018년에는 981만4천49명을 기록해 전년 대비 10만332명, 1.01% 감소했고 2019년에는 975만7천144명으로 전년보다 0.58%에 해당하는 5만6천905명이 줄었다. 2020년 6월의 전년 대비 감소 폭은 3만6천298명, 0.37%였다.

 

이 수치는 주민등록표에 기재된 인구로 거주자·거주불명자·재외국민을 포함하지만, 외국인은 제외한다.

 

서울의 인구 감소는 오랜 현상이지만, 올해 들어 감소 폭이 커진 이유는 부동산 가격 폭등이 하나의 원인으로 지적됐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최근 1년 새 인구가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노원구였다. 

 

노원구 인구는 2020년 6월 52만8천887명에서 올해 6월 51만5천997명으로 1만2천890명, 2.44% 감소했다.

 


www.paranews.co.kr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통계청, 홀로 사는 노인 166만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