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기대수명 83.3년…OECD 평균보다 2년 길어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7/20 [08: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www.paranews.co.kr

 

韩国人的预期寿命为83.3岁,比OECD经合组织平均81.0岁高两年

 

此外,人均门诊量在OECD国家中最高,但是医生、护士等卫生保健工作者人数低于OECD平均水平

 

保健福祉部在19号宣布,对经合组织OECD发布的《2021年卫生统计》主要内容进行分析。

今年经合组织OECD的卫生统计数据主要是根据2019年的数据为标准,会员国的保健水平相比较的内容。

 

截至2019年,韩国人的预期寿命为83.3岁,比经合组织OECD国家平均水平高2~3年,比预期寿命最长的日本(84.4岁)短1.1年

 

预期寿命是给定年份出生的儿童预存活的年数。

 

从性别来看,男性预期寿命为80.3岁,超过80岁,女性为86.3岁。

 

另一方面,与经合组织国家相比,临床医生和护理人员(护士和护理助理)等人力资源较少,而病床和医疗设备等食物资源较多。

 

临床医生(包括东方医生)的人数为每千人2.5人。低于经合组织3.6人的平均水平。

 

这和日本的水平差不多,只有波兰和墨西哥的医生比我们少。

 

看护人数为每千人7.9人,比经合组织平均水平(9.4人)少1.5人,其中护士每千人有4.2人,其余经合组织平均水平(7.9人)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83.3년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 81.0세보다 2년 이상 긴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민 1인당 외래 진료 횟수는 OECD 국가 중 가장 많지만, 의사와 간호사 등 보건의료 인력은 OECD 평균보다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OECD가 발간한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21'의 주요 내용을 분석해 19일 발표했다. 올해 OECD 보건통계는 주로 2019년 수치를 기준으로 회원국의 보건의료 수준을 비교한 것이다.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2019년 기준 83.3년으로 OECD 국가 평균보다 2.3년 길었고 기대수명이 가장 긴 일본(84.4년)보다는 1.1년 짧았다.

 

기대수명은 해당연도 출생아가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우리나라의 기대수명은 3.3년 늘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의 기대수명이 80.3년으로 80세를 넘었고, 여성은 86.3세로 조사됐다.

 

한편 OECD 국가와 비교해서 임상의사, 간호인력(간호사·간호조무사) 등 인적 자원은 적고 병상, 의료장비 등 물적 자원은 많은 편이었다.

 

임상 의사 수(한의사 포함)는 인구 1천명당 2.5명으로 OECD 국가 평균(3.6명)에 미치지 못했다.

 

이는 일본과 같은 수준이고 우리보다 의사 수가 적은 나라는 폴란드, 멕시코뿐이다.

 

간호인력은 인구 1천명당 7.9명으로 OECD 평균(9.4명)보다 1.5명 적었고, 이중 간호사는 인구 1천명당 4.2명으로 OECD 평균(7.9명)보다 적었다.

 


www.paranews.co.kr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통계청, 홀로 사는 노인 166만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