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부동산원, 8월 수도권 집값 상승률 13년 만에 가장 많이 올라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9/16 [08: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www.paranews.co.kr

 

 

지난달 수도권 집값이 13년여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8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매매가격 상승률은 전월(0.85%) 대비 0.11%포인트 확대한 0.96%를 나타냈다. 

 

상승률은 수도권(1.17%→1.29%), 서울(0.60%→0.68%), 5대광역시(0.70%→0.78%), 8개도(0.51%→0.63%) 등 전국에서 두루 오름세를 보였다. 다만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가운데 세종(-0.13%→-0.19%)만 마이너스를 지속하고 있다. 수도권은 2008년 6월 1.80%를 기록한 후 13년 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서울은 인기 재건축 단지, 중저가 단지 등 위주로 집값이 오르며 지난해 7월(0.71%) 이후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노원구(1.34%)는 월계동 주요 재건축 단지와 상계동 대단지, 도봉구(1.07%)는 창동 역세권 재건축 단지와 쌍문동 구축 단지, 용산구(0.64%)는 리모델링 기대감이 있는 단지 위주로 가격이 상승했다.

 

송파구(0.88%)는 신천동 재건축 단지와 가락동 신축 단지, 서초구(0.85%)는 방배동 재건축 단지와 인기 단지, 강남구(0.80%)는 중대형 단지 중심으로, 강동구(0.70%)는 명일·고덕동 위주로 가격이 올랐다.

 

경기(1.52%→1.68%) 인천(1.33%→1.38%)도 각각 상승폭이 커졌다. 경기는 교통호재가 있거나 저평가 인식이 있는 오산·군포시, 인천은 정주여건이 양호한 신도시 신축과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중저가 지역 위주로 가격이 뛰었다.


www.paranews.co.kr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알뜰폰, 이통3사 경쟁속 가입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