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김치 수출 증가…12년 만에 무역흑자 전망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10/12 [08: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www.paranews.co.kr

 

 

올해 김치 수출이 늘고 수입은 줄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2년 만에 처음으로 무역흑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12일 관세청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김치 수출액은 1억1천146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13.8% 늘었다.

 

반면 김치 수입액은 8천610만달러로 9.7% 줄었다.

 

이로써 2천536만 달러의 무역흑자를 보이고 있다.

 

현 추세대로라면 연간 무역수지도 2009년(2천305만 달러) 이후 12년 만에 처음으로 흑자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금융위기 영향으로 2009년에는 김치 수입이 대폭 줄어 흑자를 냈지만, 이번에는 김치 수출이 늘어난 것이 주요 요인이다.

 

2009년 당시에는 김치 수입액은 6천634만 달러로 전년보다 41.1% 급감했고 수출액은 4.8% 늘어나는 데 그쳤다.

 

김치 수출은 지난해부터 많이 증가했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외국에서 김치가 면역력을 높이는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커진 것이 영향을 미쳤다.

 

또 한류 열풍으로 해외에서 한국 음식인 소위 'K-푸드'에 대한 관심이 커진 것도 한 요인으로 꼽힌다.

 

반면 김치 수입은 올해 크게 줄었는데 지난 3월 중국에서 절임 배추를 비위생적으로 다루는 동영상이 보도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김치 수입액은 동영상 보도 직후인 올해 4월에는 991만달러로 2019년 6월(906만달러) 이후 1년 10개월 만에 처음으로 1천만달러 선을 밑돌았다. 7월에는 823만달러까지 떨어졌다.

 


www.paranews.co.kr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알뜰폰, 이통3사 경쟁속 가입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