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수입물가, 1년전보다 35.8% 상승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11/12 [08: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www.paranews.co.kr

 

 

원유와 원자재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원화로 환산한 수입 제품의 전반적 가격 수준도 여섯 달 연속 높아졌다. 향후 시차를 두고 국내 소비자물가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10월 기준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수준 100)는 130.43으로 9월(124.40)보다 4.8% 상승했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5월 이후 6개월째 올랐고, 지수 절대 수준(130.43)은 2013년 2월(130.83) 이후 8년 8개월만의 최고 기록이다.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하면 35.8%나 높은데, 이 상승 폭은 2008년 10월(47.1%) 다음으로 13년 만에 가장 컸다.

 

전월 대비 상승률을 품목별로 보면 원재료 중 광산품(11.1%), 중간재 가운데 석탄 및 석유제품(10.8%)의 상승률이 특히 높았다.

 

10월 국제 유가가 두바이유 기준으로 한 달 새 12.4%(배럴당 72.63달러→81.61달러) 오른 영향이다.

 

최진만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수입물가 상승 배경에 대해 "국제유가 상승의 영향이 컸고, 원자재 가격도 올랐다"고 설명했다.

 

10월 수출물가지수(원화 기준)는 9월(114.38)보다 1.6% 높은 116.18로 집계됐다. 작년 11월(0.6%) 이후 11개월째 상승세다. 1년 전과 비교하면 25.3% 뛰었다.

 

9월과 비교해 석탄 및 석유제품(12.3%), 화학제품(2.2%), 1차금속제품(1.9%) 등이 올랐지만, 컴퓨터·전자·광학기기는 2.2% 떨어졌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IMF,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 3.0%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