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경상수지 흑자 108억달러…13개월 연속 흑자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7/08 [08: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 5월 경상수지 흑자 폭이 1년 전의 약 5배로 뛰면서 13개월 연속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수출 호조와 국제 운임 상승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기업이 해외 현지법인에서 받은 배당 수입까지 큰 폭으로 늘어난 결과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5월 경상수지는 107억6천만달러(약 12조2천18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달(22억4천만달러)보다 85억2천만달러 많은 규모로, 5월 흑자액으로는 사상 최대다. 아울러 지난해 5월 이후 13개월 연속 흑자일뿐 아니라 5개월만에 다시 100억달러를 넘어섰다.

 

우선 5월 상품수지 흑자(63억7천만달러)가 1년 전보다 37억5천만달러 증가했다.

 

수출(503억5천만달러)이 49.0%(165억6천만달러), 수입(439억8천만달러)이 41.1%(128억1천만달러) 각각 늘었다.

 

서비스수지는 5억6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지만, 작년 5월(-6억5천만달러)보다는 적자 폭이 9천만달러 줄었다.

 

특히 운송수지 흑자(11억9천만달러)가 10억5천만달러나 뛰었다. 5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SCFI)가 1년 전보다 284.4%나 급등하면서 해상화물 운송수입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해외 신용카드 사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여행수지 적자(-7억1천만달러)는 작년 5월(-1억4천만달러)보다 오히려 커졌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통계청, 홀로 사는 노인 166만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