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빌라 등 외지인 매입 비중 9년새 17%→25%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7/20 [08: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www.paranews.co.kr

 

 

최근 9년 사이 서울에서 외지인의 아파트 등 집합건물 매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부동산정보서비스업체 직방이 법원등기정보광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서울의 집합건물 매수자의 주소지가 서울인 경우는 74.7%로, 9년 전(83.0%)보다 8.3%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경기·인천 거주자는 15.9%로 9년 전(11.3%)과 비교해 4.6%포인트 증가했고, 지방 거주자는 9.4%로 3.7%포인트 늘어났다.

 

집합건물은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오피스텔, 상가 등을 말한다.

 

서울 거주자들의 거주 지역 내 집합건물 매입은 매년 줄어드는 추세다.

 

매수자가 주소지 동일 권역에서 집합건물을 매입한 비중은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의 경우 9년 전 69.5%에서 올해 상반기 48.5%로 21.0%포인트 낮아졌고,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지역은 48.6%에서 34.2%로 14.4%포인트, '금관구'(금천·관악·구로구) 지역은 32.2%에서 22.0%로 10.2%포인트 각각 낮아졌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의 경우 같은 기간 58.1%에서 55.2%로 2.9%포인트 낮아졌다. 다만, 작년 하반기(50.6%)와 비교하면 올해 상반기는 4.6%포인트 높아졌다.

 

정부의 다주택자 규제 등의 영향으로 고가 주택이 밀집한 강남 3구 거주자들이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면서 권역 내 매입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www.paranews.co.kr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통계청, 홀로 사는 노인 166만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