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전국 주택 매매·전셋값 상승률 소폭 확대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11/29 [08: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www.paranews.co.kr

 

이달 전국의 주택 매매·전셋값 상승률이 지난달과 비교해 소폭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집값은 지난 6월부터 지난달까지 5개월 연속으로 월 1%대 상승률을 유지하다가 이달에 1% 아래로 내려왔다.

 

그러나 서울에서도 서초구(1.25%), 강남구(1.24%), 노원구(1.18%), 강서구(1.06%) 등은 여전히 월 1%대의 집값 상승세를 이어갔다.

 

경기와 인천은 이달 집값이 각각 1.28%, 1.54% 올랐다. 경기는 지난달(1.27%) 대비 상승률이 소폭 커졌지만, 인천은 지난달(1.78%)보다 작아졌다.

 

경기의 경우 이달 일산서구(2.21%), 안산상록구(2.01%), 이천(2.00%) 등에서 월 2%대의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서울·경기·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전체 집값 상승률은 이달 1.11%를 기록해 지난달(1.27%) 대비 상승세가 둔화됐다.

 

특히 전국과 서울의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이달 각각 99와 94를 나타내며 100 아래로 떨어졌다.

 

가격 전망지수는 전국 4천개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해당 지역 집값의 상승·하락 전망을 조사해 수치화한 것으로 100을 초과할수록 그만큼 상승 전망이 높고, 반대로 100 미만이면 하락 전망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강원의 전망지수가 119를 기록해 전국 17개 시도에서 가장 높았다.

 

전국의 주택 전셋값 상승률도 지난달과 비교해 확대됐다.

 

전국 주택 평균 전셋값은 이달에 0.73% 올라 지난달(0.62%)보다 상승률이 0.11%p 높았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IMF,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 3.0%
많이 본 뉴스